"백두산 꼭 가고 싶다" 문 대통령 말 기억한 金…'파격 제안'

싱하소다 댓글 0 조회 16

      





공항 영접과 카퍼레이드 동승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극진히 대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이라는 파격을 또 꺼내 들었습니다.

오늘(1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 따르면 내일 있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동반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이뤄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4·27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이 "나는 백두산에 안 가봤다"며 "중국을 통해 가는 분들이 많더라. 나는 북측을 통해 백두산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한 것을 기억한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이 백두산을 콕 집어 언급했던 것을 잊지 않았다가 이번 평양 방문 계기에 '소원'을 이뤄준 셈입니다.

이는 문 대통령을 최대한으로 예우하겠다는 '성의'의 일환으로 보입니다.

2박 3일이라는 짧은 평양 방문 일정에 백두산까지 다녀오려면 의전과 경호 등에 있어 많은 준비가 필요한 데도 기꺼이 문 대통령을 위해 '백두산 방문'이라는 선물을 준비한 것입니다.

김 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을 제의한 데는 북한 지역에서 백두산이 갖는 남다른 의미도 반영됐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백두산은 북측 지역뿐만 아니라 남측 지역에서도 '민족의 명산'으로 인정받아 왔지만 북한은 백두산을 김일성 주석의 항일 빨치산 투쟁의 근거지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태어난 '혁명의 성지'로 선전해 왔습니다.

김 위원장 개인에게도 백두산은 정치적으로 각별한 의미가 있는 곳입니다.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2011년 말 정권을 잡은 김 위원장은 중대 결심이 이뤄지는 고비 때마다 백두산을 찾았습니다.

집권 후 가장 먼저 백두산을 찾은 것은 2013년 11월 말인데, 곧이어 12월 초 고모부인 장성택에 대한 숙청 작업이 이뤄졌습니다.

김정일 위원장 사망 후 '3년 탈상'을 앞둔 2014년 11월 말에도 김 위원장은 백두산 천지까지 직접 올랐고 2015년 1월 1일 신년사로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내보이며 정상회담 개최 용의까지 피력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초에도 김 위원장이 백두산을 찾았다는 북한 매체 보도가 있었습니다.

당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급 '화성-15'를 쏘아 올려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뒤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고 한 달도 안 돼 김 위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정세 전환의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은 백두산에 올라 문 대통령에게 핵무력 완성으로 내달리다 방향을 급거 전환한 결심의 배경 등을 설명하며 다시금 북미협상 중재를 위한 협조를 강조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와우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